HOME> 뉴스> 뉴스 내용

NEWS칸 라이언즈 소식

'라이언즈 라이브 2020' 코로나 시대, 우리는 어떻게 소통하나

2020-06-29 09:36:02
라이언즈 라이브 투게더(Lions Live Together) 현장. ⓒ정상윤 기자


코로나19 시대, 위기 상황에 닥친 글로벌 기업들은 어떻게 소통하고 있을까.


칸 라이언즈 한국사무국은 크리에이티브 업계 50여명을 초청해 25일 오후 6시부터 서울 최인아책방에서 '라이언즈 라이브 투게더(Lions Live Together)' 행사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는 세계 최대의 크리에이티비티 축제인 칸 라이언즈(The Cannes Lions International Festival of Creativity)의 온라인 축제 '라이언즈 라이브(Lions Live)'의 하이라이트 프로그램을 상영하고 인사이트를 공유하는 자리로 마련됐다.

제일기획과 HS애드, SM C&C, 덴츠, 다트미디어, 오버맨, 아이디엇 등 국내 광고업계 인사를 비롯해 SK텔레콤, OB맥주, LG전자, 녹십자헬스케어, 쌍용자동차 등 브랜드 전문가와 마케터들이 참석했다.


라이언즈 라이브 투게더(Lions Live Together)에서 이성복 칸 라이언즈 코리아 대표이사가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정상윤 기자

이성복 칸 라이언즈 코리아 대표는 '라이언즈 라이브 투게더' 무대에 올라 지난해 칸 라이언즈 트렌드를 수상작과 함께 소개했다.


이 대표는 지난해 칸 라이언즈의 주요 키워드로 'accessibility(접근성)', 'commerce(상거래)', 'activism(액티비즘)'을 꼽았다.

그는 "사회적 약자를 비롯해 모든 개인에게 다가갈 수 있는 접근성, 다양한 방식의 크리에이티브한 상거래, 사회적 문제에 브랜드가 목소리를 내는 액티비즘은 세계적인 화두"라며 "이는 코로나19 이후 뉴노멀 시대에도 더욱 강화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접근성의 가치를 보여준 이케아(IKEA)의 'Thisable'와 볼보(Volvo) 자동차의 'E.V.A' 캠페인, 새로운 커머스 기술을 선보인 KFC의 '포켓스토어'와 버거킹의 'Burn that AD', 사회 문제에 목소리를 내고 행동하는 브랜드 액티비즘을 실천한 나이키의 'Dream Crazy'와 '탐폰북(The Tampon Book)' 캠페인을 소개했다.

이 대표는 "크리에이티비티는 비즈니스뿐만 아니라 인류의 선을 위해 변화를 만드는 위대한 힘"이라며 "기업이나 브랜드, 마케터뿐만 아니라 우리 모두가 크리에이티비티 캠페이너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후에는 '라이언즈 라이브'에서 펼쳐지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함께 관람했다.

페이스북(Facebook)의 안토니오 루치오 CMO(Chief Marketing Officer, 최고 마케팅 책임자)와 마크 다르시(Mark D'arcy) CCO(Cheif Creative Officer, 최고 크리에이티브 책임자)의 기조연설을 시작으로 광고대행사 그레이(Grey)와 사치&사치(Saatchi & Saatchi)의 숏필름을 상영했다.

이후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으로 인한 뉴노멀(New normal) 시대의 성장 전략을 엿 볼 수 있는 I&CO의 토론이 이어졌다.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 스냅챗의 독점 글로벌 인플루언서 대행사인 왈라(Whalar)의 '챌린지 컬렉티브(The Challange Collective)' 프로젝트와 가상현실 모델링 언어(Virtual reality modeling language: VRML)를 선도하는 유니티(Unity)의 토론도 진행됐다.

마지막으로 스콧 갤러웨이(Scott Galloway) 뉴욕대학교 교수가 VICE TV와 함께 코로나19 사태 이후 기업들이 어떠한 영향을 받게 될지를 설파하는 'No Mercy, No Malice' 강연을 실시간으로 관람했다.

행사가 끝난 뒤에는 '라이언즈 라이브'에 나온 내용을 바탕으로 한 퀴즈 경품 이벤트도 진행됐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이승재 아이디엇 대표는 "비대면 시대에 크리에이티브를 나눌 수 있는 최소한의 행사라는 점에서 무척 뜻 깊었다"며 "현업 광고인으로서 글로벌 크리에이티브의 감성을 국내 시장에도 접목해 볼 수 있겠다는 즐거운 영감을 얻어가는 시간이었다"는 소감을 밝혔다.

김지현 디자이너는 "기업의 정체성도 알리면서 사회적 가치 실현도 함께 이룬 마케팅을 보여준 왈라(Whalar)의 사례가 가장 인상 깊었다"며 "코로나19로 인해 무기력해진 사회에서 밝은 에너지도 함께 얻게 된 것 같아 다시 한 번 광고와 마케팅의 힘을 느끼게 됐다"고 말했다.

김예진 사업가는 "접촉이 불가피한 사업장을 운영하며 코로나19 시대에 한계를 느끼고 비대면 사업을 구상하고 있는데 이번 행사를 통해 다시 한 번 비대면 사업의 필요성을 느꼈다"며 "다른 업체의 아이템을 뺏는 것이 아니라 비대면 시대에 맞춰 새로운 아이템으로 수익 구조를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는 인사이트를 얻었다"고 전했다. 

라이언즈 라이브 투게더(Lions Live Together) 현장. ⓒ정상윤 기자

칸 라이언즈는 올해 코로나19로 인한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오프라인 축제를 취소하고 무료 온라인 축제인 '라이언즈 라이브'를 기획했다. 전세계 비즈니스 리더들이 참여해 그들만의 창의적인 아이디어와 인사이트, 혜안을 공유한다.

칸 라이언즈 공식 홈페이지 내 '라이언즈 라이브'(https://lionslive.canneslions.com/) 페이지에서 회원가입을 하면 전세계 누구나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2021년 칸 라이언즈는 6월 21일부터 25일 까지 프랑스 남부도시 칸(Cannes)에서 열린다.


출처 : 
Brand Brief - 브랜드브리프(http://www.brandbrief.co.kr)

김수경 기자muse@newdailybiz.co.kr

뉴스 목록